제목: 샌디에이고, 돈 많이 쓴만큼 성과는 어디 갔을까? 소토와 김하성의 딜레마

1. 샌디에이고, 돈 많이 쓴만큼 성적 못 냈다

 

1.1 샌디에이고의 실망스러운 성적

 

샌디에이고는 올 시즌 많은 기대를 받았지만, 그만한 생산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실망스러운

성적을 남겼습니다.

 

이에 대한 원인 중 하나는 돈과 성과의 비례 관계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샌디에이고는 많은 돈을 쓰면서도 그만한 성과를 내지 못했습니다.

 

1.2 연봉과 생산성의 불일치

 

▲ 2024년 시즌을 끝으로 FA 자격을 얻는 후안 소토

올 시즌 팀 연봉 순위를 보면, 샌디에이고는 메이저리그 3위의 규모를 자랑합니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올해 가장 많은 돈을 쓴 세 팀이 모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했습니다.

또한 26인 로스터를 기준으로 해도 샌디에이고는 전체 5위에 해당합니다.

이를 통해 샌디에이고가 돈을 많이 쓴 구단임은 분명하지만, 그에 비례하는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샌디에이고는 돈을 쓰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효율적인 운영과 선수들의

생산성을 높이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샌디에이고는 팀 내부의 구조와 운영 방식을 다시 점검하고,

선수들의 개인적인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합니다.

 

샌디에이고는 메츠와 양키스와는 다르게 작은 규모의 도시이지만,

구단주는 리빌딩을 위해 특단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팀의 성적은 여전히 좋지 않아,

포스트시즌 진출 확률도 매우 낮아졌습니다.

 

2024년 시즌을 고려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팀 내 핵심 선수들의 거취도 결정해야 합니다.

 

이번 시즌 종료 후에는 에이스 블레이크 스넬과 마무리 조시 헤이더가 FA 자격을 얻게 됩니다.

이들의 대안이 팀 내부에 있는지는 불확실합니다.

 

더 큰 문제는 2024년 시즌 뒤 FA 자격을 얻는 팀 내 최고 타자 후안 소토입니다.

소토는 대형 연장 계약을 노리고 있으며, 그가 잡히지 않는다면 올 시즌 뒤 트레이드하는

것이 현실적일 것입니다.

 

1.3 샌디에이고, 메이저리그 소식통 “일부 단장들,

소토 이적시키는 것 외엔 선택 없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외야수 후안 소토가 연장 계약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이미 샌디에이고는 매니 마차도,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잰더 보가츠, 다르빗슈 유, 조 머스그로브, 제이크 크로넨워스와 같은 고액 장기 계약자들이 많습니다. 특히 소토는 이들 중에서도 가장 큰 계약 몸집을 자랑합니다.

USA투데이의 칼럼니스트이자 메이저리그 소식통인 밥 나이팅게일은 일부 메이저리그 단장들이

2024년 시즌이 시작되기 전 소토를 이적시키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몇몇 단장들은 파드리스가 끔찍한 시즌을 보낸 후 소토를 트레이드하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예측했다. 샌디에이고는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번 보도는 샌디에이고와 소토의 계약 상황에 대한 관심을 높였습니다.

샌디에이고가 소토를 잡고 머물리게 될지, 아니면 이적시키게 될지, 앞으로의 상황이 주목됩니다.

 

 

1.4 “메이저리그 TV 중계권 계약의 영향과 샌디에이고의

소토-김하성 딜레마”

 

메이저리그에서 TV 중계권 계약의 영향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

최근 주관 방송사였던 싱클레어 방송 그룹의 파산으로 인해, 계약을 맺은 구단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구단이 손해를 보지 않도록 지원하는 방침을 내놓았다. 하지만, 중계권사와의 궁극적인 새 계약이 없다면 이러한 지원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이러한 상황에서 샌디에이고는 소토와 김하성의 딜레마를 직면하고 있다.

소토를 포기하면 현재 페이롤에서 추가적인 지출을 막을 수 있으며, 2024년 시즌을 끝으로 김하성과 연장 계약을 할 수 있는 틈이 생긴다. 하지만, 소토를 잡지 않는다면 여력이 생길 수 있다.

야구네트 야구배팅네트 피칭네트 배팅티 야구망 투수연습 타격연습 볼바구니 공바구니 야구공 안전야구공 경식야구공 어린이야구배트 유소년야구배트 알루미늄야구배트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 팀의 연장 계약 후보 중 하나로 급부상한 김하성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을 필요로 하고 있다. 김하성은 팀의 주전 2루수이자, 언제든지 유격수와

3루수로 뛸 수 있는 만능 선수이며, 올해는 공격력까지 일취월장하며 리드오프로도 뛰고 있다.

현재 김하성의 가치는 연 평균 1500~2000만 달러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5년을 기준으로

할 때는 1억 달러 수준의 제안서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하성의 팀 내 비중을 생각하면,

샌디에이고는 이 돈을 줘서라도 잡는 게 이득이 될 수 있다.

 

2. 샌디에이고, 돈 많이 쓴만큼 성적 못 냈다…후안 소토 연장 계약 논란

 

샌디에이고는 올 시즌, 많은 돈을 쓴 만큼 생산성이 떨어져 매우 실망스러운 성적을 내고 있다.

‘스포트랙’의 집계에 따르면, 샌디에이고는 메이저리그에서 3위에 해당하는

약 2억5275만 달러(약 3352억 원)의 연봉을 쓰고 있으며, 이는 뉴욕 메츠와 양키스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규모다. 그러나 이들 선수들의 생산성은 그만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번 시즌 선발 로테이션의 중심이었던 블레이크 스넬과 마무리 투수인 조시 헤이더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등, 앞으로 팀 내 핵심 선수들의 거취가 불투명해지는 상황에서

후안 소토의 연장 계약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2.1 고액 장기 계약자들로 인한 예산 초과 문제

 

소토는 이미 워싱턴에서 총액 4억 달러대 중반의 대형 연장 계약을 거절한 바 있으며,

샌디에이고에서도 그만한 대우를 받아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샌디에이고는 이미 고액 장기 계약자들이 많아, 소토의 대우를 높이면 예산 초과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일부 메이저리그 단장들은 샌디에이고가 2024년 시즌이

시작되기 전 소토를 이적시키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보고 있다.

 

 

2.2 돈을 많이 쓴 만큼 좋은 성적을 내야하는 압박감

 

이러한 상황에서 샌디에이고는 돈을 많이 쓴 만큼 더 나은 성적을 내야 한다는 압박감과

예산 초과 문제를 동시에 안고 있어, 리빌딩을 진행하면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앞으로 팀 내 핵심 선수들의 거취와 후안 소토의 연장 계약 등, 샌디에이고의 향후 전략이

주목받을 전망이다.

임팩트 주니어 야구세트 야구배트28+우투10.5+야구공 2개, 혼합색상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eave a Comment